원불교소개

수행

원불교의 수행은 일원상 진리를 닮아가고 그 진리에 합일하여 개인의 인격을 완성해 가자는 것으로,
정신수양을 통해 온전한 마음을 지키는 공부를 하고,
사리 연구를 통해 일과 이치를 아는 공부를 하고 작업취사를 통해 몸과 마음을 원만하게 사용하는 공부를 하자는 것입니다


교도의 수행생활

정신수양

마음의 요란함을 없게 하는
것으로써 정신을 기르자는 것

사리연구

옭고, 그르고, 이롭고, 해로움과
천지자연의 근본이치를 연구하여
깨달음을 얻는 공부

작업취사

생활에서 실행하는 공부

일원상의 수행은 삼학을 실행하는 것입니다. 삼학은 일원상의 진리와 하나 되는 길인 동시에 진리적 종교의 신앙과 사실적 도덕의 수행을 하는 공부길이 됩니다.
신앙을 잘하면 바른 수행이 되고, 그를 통하여 바른 신앙이 동시에 길러집니다. 그러므로 대종사께서는 일원상을 진리의 근원과 신앙의 대상과 수행의 표본으로 모시고 일체를 이 일원에 통합하여 신앙과 수행에 직접 활용케 하였습니다.


수행길의 도우미와 방해자

삼학 공부를 해갈 때 추진력이 되는 것에는 믿음· 분발· 의문· 정성의 네 가지가 있습니다. 삼학이 참 마음을 회복하여 극락문을 들어가는 열쇠라면 그 열쇠는 신 · 분· 의· 성으로써 만들어집니다. 삼학 공부를 방해하는 것에는 불신· 탐욕· 게으름· 어리석음의 네 가지가 있는데, 삼학 공부를 돕는 네 가지와 방해하는 네 가지를 합하여 팔조라 부릅니다.

생활 속에서 선

우리가 좌선을 하고 염불을 하는 등 수행을 하는 목적은 일심을 모으고 마음을 안정시 켜 실생활에서 마음 공부한 실력을 잘 활용하기 위함입니다. 아무리 앉아서 좌선을 잘 한다 할지라도 실생활 속에서 욕심나는 대로 화나는 대로 자기하고 싶은 대로 한다 면 공부한 효과가 없는 것입니다. 대종사께서는 제자들에게 언제 어디서나 마음공부 를 하라고 하셨으며, 끊임없이 마음공부를 하여 욕심과 집착에서 벗어나 마음의 참 자유를 얻도록 가르쳐 주셨습니다.
일이 없을 때는 잡념을 제거하고 일심을 기르는 공부를 하고, 일이 있을 때는 불의를 제거하고 정의를 실행하라.

<정전 수행편 제7장 무시선법>


법위등급

과거에는 순서 없는 공부로 시간과 노력을 헛되게 하는 일이나 편벽된 수행법으로 병을 얻거나 생활의 터전을 등지는 일이 많았습니다.대종사는 이러한 여러 가지 폐단을 없애는 공부인으로 하여금 올바른 수행의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인격과 실천의 단계를 제시해 주신 것입니다.
법위등급을 따라 공부하는 중에 한 가지 주의 할 점은 법위등급이 다른 사람의 인격을 평가하거나 비교하는 기준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이며, 오직 자신의 수행을 대조하고 공부의 이정표로 삼아서 순서 있는 공부를 하는데 기준을 삼으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법위는 부처 되어가는 사다리 또는 층계라는 뜻에서 법계란 표현을 사용합니다.
법위등급을 법계로 말할 때, 보통급을 교도, 특신급을 교선(敎選), 법마상전급을 교정(敎正), 법강항마위를 정사(正師), 출가위를 원정사(圓正師), 대각여래위를 대원정사(大圓正師)라 부릅니다.

  • 보통급
    보통급은 유무식·남녀·노소·선악·귀천을 막론하고 처음으로 불문에 귀의하여 보통급 십계를 받은 사람의 급입니다.
  • 특신급
    특신급은 특신급 십계를 받아 지키며, 모든 사업이나 생각이나 신앙이나 정성이 다른 세상에 흐르지 않는 사람의 급입니다.
  • 법마상전급
    법마상전급은 법마상전급 십계를 받아 지키며, 법과 마를 일일이 분석하고 우리의 경전 해석에 과히 착오가 없으며, 천만 경계 중에서 사심을 제거하는 데 재미를 붙이고 무관사(無關事)에 동하지 않으며, 법마상전의 뜻을 알아 법마상 전을 하되 인생의 요도와 공부의 요도에 대기 사(大忌事)는 아니하고, 세밀한 일이라도 반수 이상 법의 승(勝)을 얻는 사람의 급입니다.
  • 법강항마위
    법강항마위는 육근을 응용하여 법마상전을 하되 법이 백전백승하며, 우리 경전의 뜻을 일일이 해석하고 대소유무의 이치에 걸림이 없으며, 생로병사에 해탈을 얻은 사람의 위입니다.
  • 출가위
    출가위는 대소 유무의 이치를 따라 인간의 시비 이해를 건설하며, 현재 모든 종교의 교리를 정통 하며, 원근친소와 자타의 국한을 벗어나서 일체 생령을 위하여 천신만고와 함지 사지를 당하여 도 여한이 없는 사람의 위입니다.
  • 대각여래위
    대각여래위는 대자대비로 일체 생령을 제도하되 만능(萬能)이 겸비하며, 천만 방편으로 수기응변 (隨機應變)하여 교화하되 대의에 어긋남이 없고 교화 받는 사람으로서 그 방편을 알지 못하게 하며, 동하여도 분별에 착이 없고 정하여도 분별이 절도에 맞는 사람의 위입니다.
!-- Global site tag (gtag.js) - Google Analytic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