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영산근원성지 본문

성지
영산근원성지

소태산 대종사 탄생가

구수산의 한 줄기가 안으로 감아 돌며 마치 코끼리 형상의 상여봉을 이루고 이어 힘차고 아담하게 한 봉우리로 솟아 있는데 마치 처녀가 곱게 머리를 땋아 내리고 촛대봉에 불을 밝히고 글 읽는 모양이라 하여 옥녀봉이라 한다. 또한, 이 산을 성인이 오시기를 기다리며 법성포를 바라보고 있다 하여 망성봉이라 하기도 한다. 옥녀봉과 상여봉을 뒤로 하고 남향받이에 십여 호의 집들이 모여 마을을 이루고 있는데 여기가 대종사가 태어난 영촌마을이다. 상여봉의 지맥이 옥녀봉에 이어지면서 한 줄기 남으로 뻗어 내리는 곳에 대종사가 탄생한 집터가 자리하고 있다. 구한말(대한 제국의 시기;1897~1910)의 풍운이 휩쓸던 1891년 5월 5일(고종 28년 신묘년 음 3. 27) 원불교를 개교한 소태산 박중빈 대종사는 아버지 박성삼 공과 어머니 유씨(법명 정천)의 3남으로 탄생하였다. 어릴 때의 이름은 진섭이라 했고, 이곳에서 14세(1904)까지 성장하면서 대각의 관건이 된 우주와 인간의 근원에 관한 의문을 내신 관천기의상을 나툰 곳이다. ‘구름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아버지와 어머니는 왜 친한가?’, ‘사람은 왜 죽어야 하는가?’ 등으로 시작된 의문은 점차 진리에 대한 큰 의문으로 뭉쳐졌고 그러한 의문들을 풀기 위해 집에서 4Km 떨어진 구수산 줄기 험준한 산 중턱 삼밭재 마당바위로 산신령을 만나기 위한 기도를 다니면서 유년시절을 보낸 곳이다.

소태산 대종사 사진

대종사 11세(1901) 때 여름, 영촌 마을 앞으로 흐르는 시냇물이 범람하여 온 동네가 물에 잠기게 되었다. 이로 인하여 산 밑에 있는 대종사의 집도 침수되어 이사 가기로 작정하고 구호동에다 새 터를 잡고 집 지을 준비를 하게 되었으며 대종사 15세(1905) 되던 해 드디어 구호동 새집으로 이사하였다. 그 후 이 집에는 대종사의 외삼촌 칠산 유건 대호법이 살았는데 6.25전란으로 소실되고 말았다.

현재의 탄생가는 영촌마을에 살고 있는 대종사의 이종사촌인 최복경(崔福京)옹의 고증을 바탕으로 복원한 것으로 원기 66년(1981) 영산 성지사업회가 대종사 이 땅에 오신 지 90년이 되던 해를 기념하여 탄생가를 복원하여 지금 현재에 이르고 있는데 대지 148평 건평 16평 초가 4간 네 줄 박이 남향집으로 되어 있다.

탄생가 복원에 있어 그 이질성이 느껴지는 것은 집이 너무 잘 지어졌다는 것이다.

이것은 없는 사람의 옹색함이 아니라 복원을 위해 마음먹고 개량한 것이다. 당시 길룡리에는 논이 없었고 그 생활 또한 넉넉한 살림이 아니였으리만 마루의 높이며 집의 장엄이 당시의 모습과는 아주 다른 인상을 준다. 이에 대해 “집이라도 잘 지어 놓는 것이 대종사의 은혜에 조금이라고 보은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는 회고한 내용을 본다면 과연 사적지에 대한 올바른 인식의 문제가 대두되어야 한다고 본다.